천주교 대구대교구 계산주교좌대성당

참여마당 Library

아름다운 글

아름다운 글

평생을 시신과 함께 하기로 한 여자

김반석 | 2018.08.28 17:05 | 조회 69
이대 수석으로 입학 했다가 법의관이 된 정하린씨
"피비린내와 시신 냄새는 자랑스러운 훈장이죠"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정하린(31)씨는 
급성 심장사로 추정되는 40대 남성을 
이곳에서 부검해 감정서에 
부검의로 처음 이름을 올렸다. 

테이블은 정리돼 있었지만 피비린내와 
시취(屍臭·시신이 부패하는 냄새)까지 
지워지지는 않았다.

"향수를 만드는 사람에게서 향기가 나고 
의사에게서 소독약 냄새가 나듯 
법의관에게 시취가 풍기는 것은 당연한 일이에요. 
자랑스러운 훈장이 아닐까요"

정씨는 소위 말하는 '엄친딸' 이었다. 
과학고를 졸업하고 지난 2000년 이화여대에 
전체 수석으로 입학해 6년간 전액 장학금을 받았다. 

모교에서 교수직 제의도 받았지만 
그는 보장된 미래를 뒤로하고 국과수를 택했다. 
그는 삶을 다루는 의사가 아니라 
죽음을 만지는 의사가 되기로 결심을 굳혔다. 

정씨는 
"그날 내가 평생 걸어가야 할 길을 
부검 테이블 옆에서 찾았다"고 말했다.

스테인리스로 만든 은색 부검 테이블에는 
고압선 감전사로 보이지만 
타살 의혹이 제기된 16세 소년의 시신이 올랐다. 

잠든 듯 누워 있는 시신에서 
심장과 폐·간·신장·위장 등의 
장기를 차례로 꺼내고 무게를 달았다. 

법의관과 연구사들의 부검이 진행되는 
1시간 동안 소년을 죽음으로 이끈 
원인이 한 꺼풀씩 벗겨졌다.

부검을 통해 사인을 밝히고 
망자의 억울함을 풀어주는 법의관은 
차마 눈 뜨고 보기 힘든 변사체, 
지독한 시취뿐만 아니라 
엄청난 심리적 중압감과 싸워야 한다. 

남자도 힘겨워하는 일이라 
23명의 법의관 가운데 여성은 5명에 불과하다.

"돈 잘 버는 전공을 선택할까 하는 
생각이 없었던 것은 아니었지만 
사회적으로 의미 있는 일을 해야 한다는 생각이 앞섰다"며 
"부검은 죽은 자를 통해 
산 자를 비추는 거울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부검에 들어가면 최대한 감정을 억제하는 것이 
법의관의 제1원칙이지만 
눈물이 쏟아질 때도 있다"고 했다. 

얼마 전 어린이집에서 갑자기 숨진 
8개월 된 아기의 시신을 부검할 때가 그랬다.
"부검실로 들어가는데 아기 아버지가 부탁하더군요. 
아프지 않게 해 달라고..." 
안전을 위해서 방범창과 방충망 설치를 새롭게 설치하는 분들 많으십니다. 하지만 많은 시공업체 중에서 선택하기가 매우 어려우실텐데요!! 현장경험이 풍부하고 확실한 시공을 해드리는 강남 셔츠룸 홈케어에서 받으세요! 김해 방충망 방범창 설치 시공 전문 입니다. 일반방범창으로 강남셔츠룸에 시공된 사례입니다. 시공 전 방문해서 실측후에 제작에 들어가는데요. 오차가 없어야 사용하면서 문제가 생기지 않습니다! 시공 전문 업체를 만나셔야겠죠? 김해 방범창 설치 시공 전문 셔츠룸는 처음부터 끝까지 메뉴얼대로 시공합니다. 창문 4짝을 들어낸 뒤 주문하셨던 방범창이 설치되었습니다. 설치 후에는 다시 창문을 원래의 위치로 끼워드렸습니다. 셔츠룸이란 현장경험이 풍부하기 때문에 창문의 구조나 위치 크기 등을 고려하여 작업에 임하고 있습니다. 방충망은 쉽게 교체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오래 사용했어도 보기에 멀쩡한 경우가 많기 때문이죠 ! 하지만 들여다보면 부식으로 인해서 쉽게 부셔지거나 찢어진 곳도 많습니다. 방범창 설치도 역시 셔츠룸! 사용하던 방충망을 뜯어낸 뒤 미세방충망으로 교체할 예정입니다. 미세방충망이라 바람이 잘 들어오지 않으면 어쩌나 하시는 분들 많으시지만 바람 잘 통하고 미세먼지 차단 기능과 작은 날벌레가 들어오는 것도 막아줍니다. 기존 일반 방충망보다 내구성이 뛰어나 오래 사용가능한 제품입니다. 10배 이상 튼튼해서 반영구적이죠. 비가 오는 경우 자동세척은 물론 빗물차단도 50%정도 되기 때문에 사용하면서 좋은 점이 더욱 많은 제품^^ 안에서는 선명하게 보이나 바깥에서는 검게 보여 편하게 생활하세요. 부산, 김해, 양산 등 설치 시공을 원하시면 셔츠룸 시스템에게 문의하세요!


러브쿡 가족 여러분! 이 같은 분에게 박수를 보내지 않는다면 누구에게 박수를 치겠습니까? - 사명을 가진 사람은 그것을 이룰 때까지 절대 죽지 않는다.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39개(1/2페이지)
아름다운 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39 일생 장진영 32 2018.09.28 15:37
38 위트 오희정 46 2018.09.26 15:50
37 역사를 배우자 정희정 39 2018.09.26 15:46
36 사람이 선물이다. 김철진 74 2018.09.07 14:20
35 친구의 배신 김반석 89 2018.08.28 17:06
34 한가하다고 행복할까? 김반석 84 2018.08.28 17:06
>> 평생을 시신과 함께 하기로 한 여자 김반석 70 2018.08.28 17:05
32 사랑하는 사람의 이름을 불러 보라 김반석 124 2018.08.17 15:57
31 도산 안창호 선생의 위트 김반석 118 2018.08.17 15:56
30 지금 곧 가겠습니다! 김반석 131 2018.08.17 15:55
29 미소의 가치 김유정 145 2018.08.14 15:54
28 99와 1의 차이 김반석 144 2018.08.13 14:32
27 "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 " 김반석 128 2018.08.13 14:31
26 마음이 아름다운 사람은 김반석 128 2018.08.13 14:30
25 엔도슈사쿠 침묵 사진 첨부파일 이정순 134 2018.08.10 03:18
24 때로는 힘이 되는 글 김유정 142 2018.08.05 15:52
23 웃으며 살기 박경석 125 2018.08.02 21:02
22 계속 노력하자 - 매일 읽는 긍정의 한줄 정희정 226 2018.06.28 19:34
21 노후대비 명퇴자 및 주부 취득률 1위! 사회복지사 2급 자격증 온라인으로 김유준 204 2018.06.14 16:45
20 행복한 삶 너는또다른나 529 2017.09.26 21:21